애플, 오큘러스 홍보 담당자 영입…'AR헤드셋' 준비 '착착'

더버지, 블룸버그 마크거만 인용 보도 이달 초 AR·VR 소프트웨어 개발자 채용 나서…'인재 모으기' 박차... 26일(현지시간) 더 버지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메타 커뮤니케이션 및 홍보 책임자 안드레아 슈베르트를 영입했다.슈베르트는 2016년 3월 메타에 입사해 오큘러스 프로덕트 커뮤니케이션 책임자로 지난해 12월까지 근무했다. 앞으로 애플의 증강현실(AR) 및 VR 제품 홍보를 맡을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내년 출시를 앞두고 있는 ‘AR헤드셋’을 중심으로 업무를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마크 거만은 '파워온' 뉴스레터에서 "내년은 7년 만에 애플이 새로운 유형의 제품을 선보이는 해가 될 것"이라며 "'오큘러스' 시리즈를 보유한 메타는 관련 헤드셋 시장서 단연 우위에 있는 선두주자로, 이 같은 애플의 인재 영입 행보는 제품 출시가 임박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TF인터내셔널증권의 궈밍치 애널리스트 역시 지난달 투자자 보고서에서 애플이 내년 말 AR 헤드셋을 출시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메타의 오큘러스는 AR·VR 헤드셋 시장 선두주자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2020년 확장현실(XR) 시장에서 오큘러스는 점유율 53%로 과반 이상을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XR은 VR과 AR과 같은 ‘혼합현실(MR)’을 모두 포함하는 단어다.오큘러스를 담당하던 인재를 영입했다는 것은 애플이 AR헤드셋 출시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애플은 이달 초 공식 홈페이지에 AR·VR 소프트웨어 개발자 채용 공고를 게재하기도 했다. 현재 AR·VR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팀을 이끄는 헤이든 리 매니저 역시 최근 고용된 인물이다. 헤이든 리 매니저는 지난 10월 발탁됐다.  ... 프로세서와 관련해서는 엇갈린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시장에선 프로세서를 많이 사용하는 작업의 경우 AR 헤드셋을 아이폰, 맥 등 애플 기기류와 함께 사용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언급됐다. 하지만 궈밍치 애널리스트가 지난달 애플이 자체 개발한 M1 칩을 탑재할 것이란 관측과 함께 단독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기존 관측을 뒤엎었다.전세계적으로 AR 헤드셋의 인기는 계속 높아지는 추세다. https://view.asiae.co.kr/article/2021122708502039528 https://www.theverge.com/2021/12/26/22854541/apple-hires-meta-ar-communications-headset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5&oid=138&aid=0002116059
사용자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