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메타행 인력 유출 막아라”…최대 18만달러 자사주 보너스

블룸버그통신이 28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주 칩 설계, 하드웨어, 일부 소프트웨어 및 운영그룹 엔지니어들에게 자사주 보너스 지급 계획을 공지했다. 최소 5만달러(약 6000만원)에서 최대 18만달러(약 2억 1400만원) 규모로 향후 4년 동안 순차 지급하는 방식이다.이들 부서에서 높은 성과를 낸 엔지니어들, 대략 각 부서 인력의 10~20%가 8만달러, 10만달러, 12만달러 상당의 주식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특히 이번에 지급하는 자사주 보너스는 기본적인 애플 보상체계에 속하지 않는 것으로, 전체 규모 역시 관리자급에게 지급되는 연간 스톡 그랜트(회사 주식 무상 지급)에 견주는 수준이다.또 자사주를 4년에 걸쳐 지급하는 방식을 택한 것은 엔지니어들이 오랜 기간 회사에 남아 있도록 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애플 주가가 올해 36% 가량 급등한 데다, 추후 추가 상승이 예상되는 만큼 자사주 보너스는 매력적일 수밖에 없다는 평이다....애플과 메타는 앞다퉈 증강현실(AR) 및 가상현실(VR) 헤드셋, 스마트워치 등의 출시 계획을 발표하는 등 향후 2년 동안 다양한 메타버스 관련 하드웨어 부문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주도권을 잡으려면 핵심 인재 확보가 절실한데, 최근 몇 달 동안 애플 엔지니어 100여명이 메타로 이직했다.한편 애플은 최근 자율주행 자동차 부문에서도 핵심 인재가 대거 이탈해 큰 타격을 입었는데, 이는 애플이 내년 엔지니어들에게 일주일에 최소 3일 이상 사무실에 출근하고 주 4~5일 근무토록 요구하는 등 경쟁사에 비해 엄격한 방침을 세웠기 때문에라고 블룸버그는 진단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hm&sid1=105&oid=018&aid=0005115891
사용자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