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美 매장서 다시 '마스크 의무화'…코로나 감염방지 총력

... 15일 블룸버그통신 등 주요 외신은 애플이 14일(현지시간)부터 이 같은 매장 내 방역 조치를 다시 시행한다고 보도했다. 현재 애플은 미국에서 270여개 직영점을 운영 중이다. 원천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고객의 매장 입장을 금지한다. 마스크 착용 의향이 있지만 소지하지 않은 고객에게는 각 매장에서 여분의 마스크를 제공할 방침이다.  블룸버그는 이번 조치에 관해 애플이 “미국 전역 코로나19 최신 동향과 지침을 검토했다”면서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고객과 직원 모두에게 마스크가 필요하며, 직원들에게 추가 예방 접종을 받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공지했다고 전했다.니혼게이자이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추산을 인용해 미국 내 일평균 신규 감염자가 11만6000건에 달한다고 전했다. 정점을 찍은 지난 1월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지만, 델타 변이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10월 하순 대비 2배 가까이 늘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애플을 비롯한 기업들은 속속 방역 대책 강화에 나서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aver?mode=LSD&mid=sec&sid1=104&oid=030&aid=0002987925
사용자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