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직원들, 지난 10년 동안 지역 사회에 약 7억 2,500만 달러를 기부해

Apple이 속한 지역사회에 기여한 기부의 해 직원 기부 및 자원봉사 프로그램으로 지난 10년간 약 7억 2,500만 달러 모금 주 몇 시간씩, Apple 기업 팀 직원인 맨디 헤이즌(Mandy Hazen)은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위기 문자메시지 상담라인(Crisis Text Line) 플랫폼에 로그인하여 미국 전역에서 개인적인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과 채팅을 하고 있다. 오랜 시간 Apple 자원봉사자로 활동한 헤이즌은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되었을 때 원격으로 다른 사람들을 도울 방법을 찾기 시작했고, 타인의 이야기를 듣고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전문가로부터 교육을 받은 자원봉사자와 위기에 빠진 사람들을 익명으로 연결해주는 단체를 발견했다. 2020년 3월에 이 단체에 참여하기 시작한 헤이즌은 Apple 직원 기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400시간 이상 문자메시지 상담을 진행했으며, Apple은 직원이 자원봉사자로 활동한 시간을 금액으로 환산한 금액 또는 기부한 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해당 단체에 기부한다. 헤이즌은 "내가 투자한 시간이 더욱 큰 힘이 되어 전달될 수 있도록 Apple이 지원해줘서 너무 기쁘다"며, "정말 어려운 시기를 겪는 사람들을 이어주는 훌륭한 단체에 기부금이 전달된다"고 말했다. 자원봉사를 통해 헤이즌은 우울증, 가정폭력, 사회로부터의 단절과 같은 어려운 상황에 처한 수백 명 가량 사람들의 상담을 지원하고, 필요할 경우 전문가의 지원 및 리소스를 받을 수 있도록 연결해줬다. 헤이즌은 "자원봉사를 하면서 사람들은 때론 힘든 시기에 누군가에게 기대고 싶어한다는 걸 깨달았다"며,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은 이렇게 얘기를 나눌 수 있다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또 하루를 살아나갈 힘을 얻는다"고 말했다.   Apple은 또한 지역사회 강화(Strengthen Local Communities, SLC)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매년 수백만 달러를 기부하여 Apple 직원들이 일하고 생활하는 지역사회의 다양한 단체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맨해튼 미드타운에 있는 성 바르톨로메오 성당(St. Bartholomew’s Church)에는 사람들이 음식을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날씨에 관계없이 일주일 내내 운영되는 이 급식소는 지난 36년 동안 단 하루도 거르지 않고 문을 열어왔다. 이 급식 서비스는 뉴욕시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을 지원하는 노숙인 연합(Coalition for the Homeless)이 제공하는 여러 서비스 가운데 하나인 그랜드 센트럴 푸드 프로그램(Grand Central Food Program)의 일환이다. Apple은 SLC 지원금을 통해 노숙인 연합의 활동을 위한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https://www.apple.com/kr/newsroom/2021/12/apple-marks-a-year-of-giving-in-the-communities-it-calls-home/
사용자댓글